Travel

즐거운 여행의 시작, 경주의 아름다운 관광명소

1. 주상절리

천연기념물 536호로 지정된 경주 양남 주상절리는 오랫동안 군부대의 해안 작전지역이었기에 공개되지 못하다가 2009년 군부대가 철수하고 산책로가 조성되면서 그 기기묘묘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경주의 동해안은 신생대 말 현무암질용암이 광범위하게 분출한 지역입니다.
뜨거운 용암이 빠르게 식으면서 만들어지는 다각형 기둥(주상절리)은 수직으로 발달하는 게 일반적인데, 이곳 양남 주상절리는 기울어지거나 수평으로 누워 있거나 부채꼴 등 독특한 모양입니다.
압권은 부채꼴 주상절리로 국내에서 처음 발견되었을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드문 곳입니다.
사방으로 펼쳐진 모습이 곱게 핀 한 송이 해국처럼 보인다 해서 ‘동해의 꽃’이라고 불립니다.

Image

2. 관성솔밭해변

관성솔밭해변(구, 관성해수욕장)은 맑고 푸른 청정해역으로 이미 인정 받은바 있으며, 송림과 해안이 어우러져 반원형을 그리고 있다. 인근 양남면 신대리에는 콩오롱 골프장이 있어, 해양레저와 함께 여가를 즐길 수 있다.
백사장 : 길이 1.3 ㎞, 폭 30-70m


Image

3. 이견대

대왕암을 의미 있게 눈여겨볼 수 있는 곳이 두 군데 있다. 대본초등학교 앞쪽에 있는 이견대와 동해구(東海口)라는 표지석 아래 ‘나의 잊히지 못하는 바다’라는 기념비가 서 있는 자리이다.

이견대는 화려한 능묘를 마다하고 동해 바다의 용이 되어 나라를 지키겠다고 한 문무왕이 용으로 변한 모습을 보였다는 곳이며, 또한 그의 아들 신문왕이 천금과도 바꿀 수 없는 값진 보배 만파식적을 얻었다는 유서 깊은 곳이다.


Image

4. 문무왕릉

경북 경주시 양북면 봉길리 앞바다에 있는 신라 문무왕의 수중릉. 사적 제158호. 대왕암(大王岩)이라고도 한다. 삼국통일을 완수한 문무왕(文武王)은 통일 후 불안정한 국가의 안위를 위해 죽어서도 국가를 지킬 뜻을 가졌다.
그리하여 지의법사(智義法師)에게 유언으로, 자신의 시신(屍身)을 불식(佛式)에 따라 고문(庫門) 밖에서 화장하여 유골을 동해에 묻으면, 용이 되어 국가를 평안하게 지키도록() 하겠다고 하였다. 이에 따라 유해를 육지에서 화장하여 동해의 대왕암 일대에 뿌리고 대석()에 장례를 치렀다. 사람들은 왕의 유언을 믿어 그 대석을 대왕 암이라고 불렀다.

Image

5. 읍천항 벽화마을

바다의 시골 풍경을 담아낸 읍천항 벽화마을이 있습니다. 그림이 있는 어촌 마을이란 모테로 어촌의 느낌을 잘 살린 벽화들이 항구 마을을 잘 표현하고 있는 벽화마을입니다. 이 마을은 경주시와 월성원자력본부가 힘을 모아 동해안 어촌 마을을 벽화 마을로 탈바꿈 시키고자 테마 거리 조성 사업을 하여 만들어졌습니다. 읍천항 벽화마을은 2010년부터 약 50점씩 공모전 형태로 1.7km애 걸쳐 조성해 현재 250여점이 넘는 벽화가 마을 곳곳에 펼쳐져 있습니다. 특히 국내 최대 바닷가 벽화마을이라 할 수 있습니다.벽화 조성이 공모전 형태로 조성돼 벽화가 다양하고 수백명이 참가해서 벽화 그리기 축제로도 진행 되었다고 합니다. 그림이 있는 어촌 벽화 마을에 오셔서 바다 풍경도 보시고 마을 벽화도 볼 수 있는 이석이조 관광 혜택을 누려 보십시요.

Image

6. 불국사

삼국 통일 이후 신라인들은 신라가 곧 불국토라는 강한 자부심, 또는 불국토를 신라땅에 구현하고자 하는 염원이 간절했다.
이와 같은 신라인의 강한 신앙심은 발달한 과학 기술과 뛰어난 건축술, 예술적 감수성에 힘입어 현실화되었고, 그 중의 하나가 바로 불국사이다.
그중에서도 석가탑과 다보탑은 단연 불국사 건축의 백미로 단아한 석가탑과 화려한 다보탑의 모습은 “불국사 사상과 예술의 정수요, 불교의 이념을 구현시키고자 노력한 신라 민족혼의 결정”으로 찬미 되고 있다.
또한, 토함산 정상부에 있는 석굴암은 전체적인 설계와 공간 배치에서 수학적인 비례 배분과 과학적인 자연통풍, 온도 및 습기 조절, 예술적인 모든 조각의 완성도, 불교 사상에 근거한 설계 등 수리학과 기하학, 건축학, 예술, 종교적 안목과 높은 과학기술이 총체적으로 결합, 완성된 작품으로서 세계도 그 우수성을 인정하여 1995년 불국사와 함께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토함산에서 신라문화의 정수를 느껴보기 바란다.

Image

7. 보문관광단지

콘도, 골프장, 놀이시설, 공연장, 미술관 등이 보문호 주변을 둘러싸고 있고, 보문호 주변으로는 호젓하게 단장된 산책로와 자전거길, 봄이면 흐드러진 벚꽃, 가을이면 알록달록 단풍과 호반의 밤 풍경이 아름다운 보문관광단지는 관광객들에게 레저와 여행지로서의 즐거움을 주는 국내 제일의 관광휴양지이다.
2000년 12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경주역사유적지구’의 5개 지구 가운데 하나인 ‘산성 지구’를 포함하고 있으며, 천 년 신라의 역사 문화가 곳곳에 살아 숨 쉬고 있기도 한 역사유적지구이기도 하다

Image

8. 석굴암

신라의 황금기를 구가한 시절로 평가받고 있는 경덕왕(742~765)때에 수많은 불사가 집중적으로 이루어지거나 시작된다. 석굴암, 불국사의 창건, 황룡사 종, 성덕대왕신종(에밀레종) 등등. 그 숱한 불사 가운데에 최고의 정점을 꼽는다면 단연 석굴암이다.
석굴암(본래 석불사)의 석실 안에는 깨달음을 얻은 석가모니와 여러 제자와 보살들이 그 깨달음의 순간을 긴장하며 지켜보고 있는 장면이 구현돼 있다.
비록 석실 안에 들어가 이리저리 돌아다니면서 속속들이 볼 수 없지만, ‘깨달음’을 향해 집중된 순간의 긴장감은 1200년이 넘는 까마득한 시간이 지난 마당에도 고스란히 남아 있다.
한 시대의 작품에는 그것을 만든 사람들의 마음과 표정이 담기게 마련이라고 한다.
본존불을 비롯하여 주변의 보살과 제자들의 형상은 부처의 설법을 듣고자하는 신라인의 그 모습 그대로가 아닐까 신라인의 마음을 헤아리며 들어선 석굴암에서는 깨달은 순간의 고요와 부처의 절대 미소에 매혹당해, 석굴암 벽 한켠에 보살이나 제자 중의 한 사람으로 자신도 모르게 붙박히는 경이로운 체험이 어렵지 않다.
석굴암의 불상 배치
인도의 석굴 양식을 본떠 만들었으나 자연적으로 생기거나 파서 만든 석굴이 아니라 360여 개의 돌을 짜맞추어 내부 공간을 만든 뒤 흙으로 덮어 굴처럼 보이게 만든 인공 석굴이다.
여기에 석굴암의 건축학적 우수성이 드러난다. 내부는 네모난 전실과 원형의 주실, 두 공간으로 크게 구분된다. 모두 40구(2구 분실)의 조각상이 있는데, 이들은 모두 대칭 상태로 배열되어, 완벽한 균형감과 안정감을 자아낸다.

Image